2분기 은행 BIS비율 소폭 하락…안정적 수준은 유지

금감원, 14.53%로 전분기 대비 0.19%p 하락
코로나에도 바젤III 규제보다 높은 비율 보유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19 관련 대출 영향으로 2분기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기준 총자본비율이 소폭 하락했습니다. 다만 주요 은행의 총자본비율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3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4.53%입니다. 전분기 말보다 0.19%포인트 하락했지만 규제비율과 비교하면 여전히 안정적인 수준입니다.

같은 기간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은 자본 증가율보다 높은 수치인 4.1%로 집계됐습니다. 이 기간 기업대출이 48조 6000억원 증가해 신용위험가중자산이 상승했고, 시장변동성 확대로 시장위험가중자산도 함께 증가한 영향입니다.

표ㅣ금융감독원

은행은 완충자본을 포함한 규제비율을 상회하는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5대 시중은행 등 대형은행을 비롯한 주요 은행의 총자본비율은 14~15%로 전기와 비슷한 안정적인 수준을 보였습니다.

은행지주회사도 규제비율과 비교해 높은 수치로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했습니다.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3.68%입니다.

KB‧하나‧신한‧농협 등 대형 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은 규제비율보다 2%포인트 이상 높습니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의 자본비율이 하락하고 대출증가세는 지속되고 있으나 바젤Ⅲ 규제비율보다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은행‧지주회사가 규제비율 대비 안정적인 자본여력을 보유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은행과 지주회사가 자금공급기능을 유지하면서 자본확충·내부유보 확대 등을 통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