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내달 6일까지 야간시간 점내 시식대·외부 파라솔 이용 제한

밤 9시부터 아침 5시까지 이용 불가
정부 방역지침·코로나 확산 방지 조치
GS25에서 근무자가 21~05시 점내 시식공간 미운영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습니다. 사진ㅣGS리테일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수도권에 위치한 GS25 편의점 내 시식공간과 외부 파라솔이용이 일부 제한됩니다.

31일 GS25는 이날부터 오는 6일까지 수도권 지역 점포에 대해 영업시간 중 21시~05시에 점내 시식공간과 외부 파라솔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방역 당국 수도권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맞춰 편의점 업계에서는 GS25가 최초로 실행하는 것인데요. 실제 편의점에서 파라솔 이용과 점내 시식은 법적 규제 대상은 아니지만, 사회 안전망 구축과 경영주, 고객의 안전을 위해 선도적으로 실행하기로 했다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GS25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29일 수도권 지역 점포에 21시~05시까지 치킨, 어묵 등 조리 판매 상품은 포장·배달만 가능함과 점내 취식이 불가함을 긴급 공지를 통해 안내했으며 점포 앞 홍보물 등으로 고객들에게 알렸습니다.

또 해당 시간대에 카페와 음식점 등 휴게 음식점 이용이 불가하자 편의점 파라솔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데요. 이에 GS25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고자 고객들에게 점내 시식과 파라솔 이용보다는 포장 구매로 대체하는 것으로 적극 안내키로 했습니다.

GS25 관계자는 “GS25를 찾는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점포 청결 활동,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관리 전반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예방활동과 즉각 조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