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 최고 권위상

생활가전 인버터 기술 에너지 저감 능력 인정받아
LG전자가 1일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최고 권위의 ‘녹색마스터피스상’을 수상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친환경 활동에 기여한 기업에 수여하는 상을 받았습니다. 생활가전에 장착하는 고효율 모터가 에너지 절약에 기여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습니다.

LG전자가 1일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최고 권위의 ‘녹색마스터피스상’을 수상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녹색마스터피스상은 주최 단체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올해 새로 제정했습니다. ‘올해의 녹색상품’을 11년 이상 받은 기업에만 수상 자격을 줍니다.

LG전자는 수상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2010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 올해의 녹색상품을 받아왔습니다. 올해는 의류관리기, 의류건조기, 세탁기, 식기세척기, 냉장고, 정수기 등 주요 생활가전 분야에서 11개를 수상했습니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는 비영리 시민단체로 2008년부터 해마다 소비자환경단체 20여 곳과 일반 소비자를 포함한 약 600명이 제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수명 전 단계를 고려한 후 환경친화적인 제품을 선정하고 발표합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이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은 배경으로 핵심부품에 적용한 차별화된 인버터 기술을 꼽았습니다. 인버터 기술은 모터와 컴프레서 운동 속도를 변환하는 역할을 합니다. 상황에 맞게 필요한 만큼 제품을 작동 시켜 효율을 높인다는 설명입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오랜 기간 축적한 인버터, 모터, 컴프레서 등 차별화한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욱 많은 고객이 LG만의 친환경·고효율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