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기능 중단 없어야…코로나 방역 철저히”

중소기업·시장안정화 지원..“민생금융안정패키지 지원여력 충분”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ㅣ금융위원회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전 금융권에서 방역에 철저히 대응해 업무중단 없이 금융의 기능을 이어가야 합니다”

강화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일상에 적용됨에 따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일 화상으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민생금융안정패키지 금융여력 상황도 함께 점검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금융의 역할은 방역조치 강화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과 기업에 버팀목이 되는 것이라며,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금융권에 당부했습니다.

전 금융권은 금융당국과의 상시보고체계를 구축하고,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콜센터·방문판매영업의 경우 관리체계를 강화해야 합니다. 또 BCP(업무지속계획)를 가동하고 비대면 지원 시스템을 통해 금융중개 기능을 유지하게 됩니다.

그는 “특히 매매, 결제 시스템과 같은 금융 인프라는 상호 연계성이 높아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해킹·정보유출 등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보안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민생금융안정패키지 프로그램의 비축된 지원여력을 통해 적기에 충분한 자금을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민생금융안정패키지 프로그램의 경우 소상공인 10조원, 중조중견 8조원, 시장안정화 프로그램 58조원 등 지원여력이 충분한 만큼 방역의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적기에 충분한 자금을 공급할 방침입니다.

이어 손 부위원장은 “방역과 경제라는 두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며 “금융권 내부 협력체계는 물론 금융, 방역당국과도 보고·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