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SKT와 ‘미래금융 서비스’ 개발 맞손

신한 명동 Expace, 미래금융 상생지원 공간
“디지털 신기술 미래사업 공동 기획할 것”
1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에서 ‘신한은행-SK텔레콤 5G MEC 기반미래 금융 서비스 공동 발굴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박우혁 신한은행 부행장(왼쪽), 유영상 MNO사업대표(가운데), 이명구 신한은행 부행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신한은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신한은행은 SK텔레콤과 5G 기반 미래금융 서비스 개발을 위한 공동 R&D 협력 파트너십을 1일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혁신 생태계 사업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신사업 분야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진 사업으로는 ▲5G 기술적용 미래금융서비스 분야 공동 R&D협력 모델 구축 ▲디지털 신기술 기반 신규사업 기회 발굴 ▲미래금융 관련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을 통한 혁신 생태계 활성화 등이 있습니다.

신한은행이 오픈 예정인 ‘Expace(Experience Space)’는 신사업 개발 공간으로 활용됩니다. 이는 핀테크기업과 대기업이 협업해 5G 기반 미래금융 서비스를 기획하고 검증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금융분야 신사업 개발에도 힘을 보탭니다. 신한은행은 현재 추진 예정 과제로 ▲5G가 적용된 미래지향적인 금융 공간 및 서비스 공동기획 ▲뱅킹앱 등 주요 금융서비스 대상으로 해독 불가능한 암호화 기술 적용 ▲금융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수익형 서비스 개발 등을 꼽았습니다.

또 5G 미래금융 관련 핀테크와 스타트업의 상생도 지원합니다. 양사가 육성하는 스타트업기업은 ‘Expace’의 테스트베드 인프라 이용 뿐 아니라 다양한 혁신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박우혁 신한은행 부행장은 “이번 협력으로 신한은행 고객에게 차별화된 금융 혜택과 간소화된 금융 거래 프로세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특히 양사의 빅데이터, 인공지능 역량을 모아 혁신 금융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