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배달 수요 급증에 들썩이는 HMR·포장용기株

사조오양·사조씨푸드 상한가 등 HMR株 동반 급등
“하반기에도 가공식품 수요 지속 전망”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HMR(가정식 대체식품)과 포장용기 업체들이 시장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정부의 대책이 2.5단계로 강화됨에 따라 음식점·프렌차이즈 카페 등 매장 영업이 어려워지면서 HMR, 배달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반영된 모습이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기준 사조씨푸드와 사조오양이 나란히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사조씨푸드는 새우, 훈제연어 등 해산물 등을 가공하고 판매하는 수산물 가공 유통전문회사며 사조오양은 냉장만두와 육가공류 등을 판매한다.

이와 함께 HMR 관련주로 분류되는 CJ씨푸드(7.08%)와 서울식품(10.56%) 등 식품주들 역시 강세였다. 대장주인 CJ제일제당은 코로나19 쇼크 이후 4월부터 이어진 반등장에서 5개월 연속 강한 시세를 분출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11월 신규상장한 우양은 올해 들어서만 40% 이상 뛰었는데, 전날 장중 한 때 8% 이상 뛰면서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이들과 함께 포장용기 관련 종목들도 지난 한주동안 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삼륭물산은 지난주에만 30% 가까이 뛰었다. 이 회사는 100% 자회사인 에스알테크노팩을 통해 CJ제일제당 햇반과 매일유업 컵커피에 쓰이는 용기를 생산하고 있다.

택배, 포장용기 관련주인 한국팩키지와 한익스프레스도 각 54.74%, 44.46% 점프하면서 불을 뿜었다. 특히 한국팩키지는 전날 장중 한 때 23% 가까이 점프하며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심지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생각보다 장기화되면서 외식 수요 부진과 함께 여전히 간편·즉석·냉동식, 라면, 간식 등 가공식품 위주의 굳건한 내식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에 CJ 제일제당 등 주요 대형 가공식품 업체들이 2분기에도 상당폭 이익 증가를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상반기 실적 호조를 보였던 기업들이 올해 하반기 및 내년에도 흐름을 주도할 것”이라며 “상반기 이익이 난 기업은 이를 활용해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구조적 변화 전략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확산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다. 오는 6일 밤 12시까지 8일 동안 적용된다.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제한한 것이 골자로, 수도권의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서는 포장과 배달 주문만 가능하고, 음식점과 제과점은 밤 9시 이후 야간 영업이 제한된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