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민 돕자”…현대百, 팔도 특산물 선물세트 두 배 늘려 

관광객 감소·지역축제 줄줄이 취소..“농수축산물 소비 촉진 적극 나설 것” 
추석 특산물 완도 활패류 세트. 사진ㅣ현대백화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현대백화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 돕기에 나섭니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 각 지역 특산물 선물세트를 늘리기로 한 것인데요. 코로나19여파로 관광객이 크게 줄고, 지역 축제마저 취소돼 각 지역 특산물 재고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백화점은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는 29일까지 진행하는 명절 선물세트 판매 기간 전국 각 지역의 특산물 선물세트 물량을 지난해보다 두 배 늘렸다고 1일 알렸습니다.

우선 현대백화점은 전라남도 완도 특산물인 전복 등 수산물 물량을 지난해 추석보다 세 배 가량 늘렸습니다. 코로나19로 완도는 지난 5월 지역 대표 축제인 ‘장보고 수산물 축제’가 취소됐고, 관광객도 급격히 줄면서 전복 등 특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어민들을 돕기 위해 전복·소라·가리비 등 수산물을 대량으로 확보했습니다. 완도산 전복과 소라, 가리비 등으로 구성된 ‘완도 활패류 세트’(29만원)는 올해 처음 명절 선물세트로 내놨는데요. 대형 자연산 전복 7~8마리로 구성된 ‘프리미엄 자연산 전복 매(梅) 세트’(65만원, 2kg)와 전국 배송이 가능한 ‘알뜰 전복 세트’(8만원, 20마리, 1kg) 등도 판매합니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강원도 인제 황태 선물세트 물량도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확대했습니다. 황태 산지로 유명한 인제군 북면에 위치한 용대리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관광객이 줄고 주변 식당 소비도 줄면서 지역민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여기에 본격적으로 황태를 판매하는 ‘인제 용대리 황태 축제’ 취소된 것도 타격이 컸습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인제군청과 협력해 ‘용대리 황태 매(梅) 세트’(7만 5000원, 10마리)와 ‘용대리 황태 난(蘭) 세트’(5만원, 8마리) 등을 선보입니다. 

이와 함께 강원도 횡성의 더덕 선물세트도 늘렸습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횡성은 매년 9월 ‘횡성 더덕 축제’를 열고 있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행사가 취소된 상태”라며 “판로가 막힌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더덕 수매 물량을 지난해보다 30% 확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 선보이는 더덕 제품은 30cm 이상 횡성 왕더덕으로 구성된 ‘약속농장 왕더덕 세트’(30만원, 2kg), ‘횡성 더덕 매(梅) 세트’(20만원, 2kg), ‘횡성 더덕 실속 세트’(7만원, 600g) 등입니다.   

현대백화점은 이밖에 전국 지자체와 협의해 대표 산지 중소농가의 다양한 우수 특산품도 이번에 새롭게 선보입니다.

대표 상품으로는 ▲전라북도 장수의 흑도라지 강청과 인진쑥 ▲구절초 강청으로 구성된 ‘강청 세트’(6만원, 500g×2개입) ▲전라남도 강진 대표 특산품인 ‘표고 선물세트’(5만 5000원, 460g) ▲경상북도 문경의 생오미자로 담근 ‘오미자청 세트’(4만원, 500ml×2병) ▲경기도 포천 ‘가래울 기름 3종 세트’(3만 5000원, 참기름·들기름·생들기름 각 120ml) ▲충청남도 서산 ‘바다숲 감태 실속 세트’(3만 2000원, 6봉) ▲충청북도 보은 ‘대추 한과·유과 세트’(2만 1000원, 550g) 등이 대표적입니다.  

윤상경 현대백화점 신선식품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지역 특산물 선물세트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각 지자체와 협의해 국내산 농수축산물의 소비 촉진을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