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F 2020] 박기수 교수 “코로나19 극복 위해선 자연과 공존해야”①

박기수 고려대 교수, 제 2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 첫 번째 연사로 ‘생존 넘어 공존으로’ 발표
“코로나19, 인생에서 겪기 힘든 신종 감염병”..“극복 위해 지구적 관점에서 문제 본질 이해해야”
박기수 고려대 의과대학 환경의학연구소 교수.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인더뉴스가 창간 7주년 맞이해 준비한 ‘제2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 iSSF 2020’이 시작됐습니다. 2일 인더뉴스는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페럼타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에 대한 주제로 총 3개의 발표 세션으로 구성됩니다.

우선, 이효성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축사가 이어졌고, 문정태 인더뉴스 대표가 개회사를 발표해 본격적인 포럼 시작을 알렸습니다.

첫 번째 세션은 박기수 고려대 의과대학 환경의학연구소 교수가 ‘생존을 넘어 공존으로’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보건의학적 관점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인이 생존할 수 있는 전략에 대해 공유했습니다.

박 교수는 연합뉴스, 이데일리, 한국일보 기자를 거쳐 지난 2011년 복지부 부대변인(홍보기획담당관)으로 발탁된 바 있습니다. 현재는 WHO 감염병 대응평가 등재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올해 봄부터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해 박기수 교수는 “인생에서 한 번 경험하기 힘든 신종 감염병”이라고 자평했습니다. 전 세계 확진자가 2500만명(9월 2일 기준)을 훌쩍 넘어섰고, 사망자수는 85만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박 교수는 코로나19의 강한 전파력을 고려할 때 올해 가을과 겨울을 거치면서 2차 유행의 파고가 더 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8월 15일 이후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전국으로 퍼져 2일 기준 26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박 교수는 우리 사회가 고도화될수록 감염병에 더욱 취약한 구조로 치닫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인간이 기술발달을 통해 자신의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이동해 바이러스의 종간 이동은 더욱 잦아지고 있다”며 “코로나19는 1년이 안됐지만, 우리 일상을 넘어 많은 것을 변화시키고 또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로 ▲연결성 ▲이동성 ▲도시화 등이 주된 이유로 꼽았는데요. 그는 “하루 만에 지구 어느 곳으로든 이동할 수 있고, 덕분에 바이러스 역시 동일한 속도로 움직인다”며 “코로나19가 세계 주요 허브 도시를 통해 일파만파로 번진 게 단적인 예”라고 말했습니다.

박기수 교수는 과거 스페인 독감, 에이즈, 에볼라, 조류독감, 메르스 등 사례를 볼 때 신종 감염병 출현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우리 인류는 발전 혹은 문명이라는 명분 아래 영역을 넓혀 왔고, 바이러스 역시 지속적으로 종간 이동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 교수는 “인간은 감염병 사태로 잠시 이동을 멈추긴 했지만, 어떤 방식으로 연결성과 이동성을 복원해왔다”며 “다만 연결성은 통신기술을 통해 공간적 제약을 극복하고 있고, 이번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회의 등으로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기수 교수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구적 관점에서 문제 본질을 이해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치료제와 백신이 나온다해도 코로나19 감염력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인간과 공존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입니다.

박 교수는 “치료제와 백신을 만들어 코로나19를 인간 세상에서 몰아내려는 노력도 좋지만, 그것은 문제의 본질을 이야기하지 않은 인간만의 생존 전략이다”며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선택할지, 신종 감염병의 대유행에 앞으로 시련을 겪을지 모든게 우리 손에 달려있다”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