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한올바이오파마, 주요 파이프라인 포텐셜↑…재평가 시급”-한국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한국투자증권은 3일 한올바이오파마(009420)에 대해 주요 파이프라인인 Anti-FcRn 시장의 포텐셜이 큼에도 불구 글로벌 피어 대비 부담없는 밸류에이션이라며 재평가가 시급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투자의견은 ‘없음(Not rated)’이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올의 주요 파이프라인은 anti-FcRn 기반의 희귀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로 현재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적응증이 확장되면 이 시장규모는 47억달러까지도 확대될 수 있어 HL-161이 희귀의약품임을 감안하면 포텐셜이 크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근 경쟁사인 Momenta는 70%의 프리미엄으로 65억달러에 존슨&존슨에 인수되며 anti-FcRn 시장의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적응증을 확대하며 타깃 시장을 넓혀 나가고 있어 주가는 장기적으로 우상향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Anti-FcRn 시장은 내년 Argenx의 efgartigimod의 시판을 기점으로 9000만달러에서 2026년 47억달러로 급증할 전망”이라며 “전체 환자수는 미국과 유럽을 합쳐 약 63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한올이 개발하고 있는 MG와 TED 적응즈으로는 36만명을 커버할 수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 적응증 3개를 추가할 계획. 지속적인 적응증 확대는 타깃시장의 확대로 이어져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