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손배진흥원, 출범 2년 “민원처리 만족도 ↑”

공제조합-피해자 ‘조정전 합의율’ 13.3→30.0%
민원처리 과정 한 눈에 보는 시스템 11월 구축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 CI. 이미지ㅣ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원장 박종화)이 출범 2주년의 주요 성과로 고객만족도 개선과 업무 효율화, 재무건전성 강화 등을 꼽았습니다.

3일 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018년 하반기 44.4%였던 국민신문고 민원처리 만족도는 진흥원이 공제민원센터를 넘겨받은 후인 2019년 상반기 61.7%로 올랐습니다.

진흥원은 공제조합과 피해자 간의 사전 조정 협의에도 나서 2018년 13.3%였던 ‘조정 전 합의율’을 2020년 6월 30.0%로 높였다고 밝혔습니다.

진흥원은 또 자동차공제와 산재보험 사이 발생한 구상금 분쟁 해결을 위해 근로복지공단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손해보험사만 참여하던 보험범죄 공동조사에 6개 공제조합이 참여하도록 해 공제조합의 보험사기 예방 능력을 강화했습니다.

진흥원은 재무제표 양식과 작성방법도 표준화했으며, 수익성·안정성·유동성 등 평가부문별 지표도 만들었습니다.

진흥원은 향후 계획도 함께 내놓았습니다. 우선 오는 11월까지 민원 신청인이 처리 과정과 결과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민원처리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입원환자 부재 점검도 시행해 보험금 누수방지에 힘쓸 방침입니다. 아울러 택시, 버스 등 사업용 차량의 특수성을 고려한 차량사고 예방 사업도 추진합니다.

건전성 강화와 관련해서는 다양한 자산운용 방법을 도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공제조합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경영공시 항목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중기 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보험과 과장은 “공제조합의 제도개선뿐 아니라 교통사고 피해자의 권익 보호가 제대로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