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강화에 반찬·국·탕·찌개류 판매량 늘었다

마켓컬리, 3일간 반찬·국·탕·찌개류 전월 동기 대비 34% 증가
오는 8일까지 ‘우리 집 맞춤 반찬’ 기획전 진행..최대 30% 할인
직전 달 대비 175% 판매량이 증가한 ‘듬뿍’의 대파 육개장. 사진ㅣ마켓컬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된 3일 동안 반찬·국·탕·찌개류 판매량이 급증했습니다.

마켓컬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작된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3일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간단한 조리로 바로 먹을 수 있으며 상당기간 저장이 가능한 ‘반찬’과 ‘국·탕·찌개류’ 판매량이 직전 달 같은 기간과 비교해 34% 증가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는 식품 카테고리 중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율입니다.

같은 기간 마켓컬리에서 전체 식품 판매량은 직전 월 같은 기간 대비 23% 증가했는데요. 델리·베이커리(32%), 음료·우유·간식류(26%), 정육·달걀(1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인 2.5단계가 시행된 지난달 30일부터는 식당·카페 등 방역 강화와 재택근무 강화로 집에서 식사하는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인 반찬과 국·탕·찌개류 상품은 ‘사미헌’ 갈비탕이었습니다. 그 외에 집에서 맛을 쉽게 내기 어려운 ‘담뿍’ 대파 육개장(175%)과 ‘외할머니댁’ 된장찌개(49%)도 전월 대비 높은 판매량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반찬류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진가네 반찬’의 순한 진미채 볶음. 사진ㅣ마켓컬리

저장하지 않고 그릇에만 옮기면 바로 먹을 수 있는 반찬 중에는 볶음 반찬이 전월 대비 가장 높은 30%를 기록했습니다.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은 스테디셀러인 ‘진가네 반찬’ 순한 진미채 볶음으로 전 달 대비 23% 판매량이 증가했습니다. 나물류 상품도 판매량이 15% 늘었으며, 무침류 반찬도 13%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김치류 중에는 어린이도 즐길 수 있는 백김치가 전체 김치 판매량의 17%를 차지하며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였습니다. 미리 한입 크기로 잘라 꺼내기만 하면 먹을 수 있게 한 김치류 판매량도 전체 김치 판매량의 27%를 차지했습니다.

이에 마켓컬리는 오는 8일까지 ‘우리 집 맞춤 반찬’ 기획전을 열고 내일의 밥상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가격대별 반찬을 제안합니다.

두부와 나물로 가볍게 차린 1만원 대 ‘나를 위한 3첩 반상’과 수원식 양념 불고기를 메인으로 하는 3만원 대 ‘우리 가족을 위한 푸짐한 5첩 반상’, 몸보신이 필요한 특별한 날을 위한 5만원 대 ‘7첩 반상’을 소개한 이번 기획전 상품은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입니다.

이에 마켓컬리는 ▲가격대별 반찬뿐 아니라 늘어난 몸무게를 줄이기 위한 ‘슬림 반찬’ ▲집에 있는 아이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아이용 반찬’ ▲더위와 코로나로 잃은 입맛을 되살려줄 ‘입맛 반찬’ 등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반찬 등을 준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