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금융그룹, 4조원 들고 ‘한국판 뉴딜’ 참여한다

‘그린 뉴딜’ 2조 8000억, ‘디지털 뉴딜’ 1조 2000억 지원
메리츠금융그룹 사옥. 사진ㅣ메리츠금융그룹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메리츠금융그룹(회장 조정호)이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오는 2021년부터 5년간 4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섭니다.

3일 메리츠금융그룹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 뉴딜’에는 2조 8000억원, 스마트 물류 인프라 확충과 혁신기업 지원 관련 디지털 뉴딜에는 1조 2000억원을 지원합니다.

이와 관련 조정호 회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리는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금융지원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메리츠금융그룹 관계자는 “기업금융의 강점을 발휘해 디지털 사회기반시설, 친환경 산업 등 생산적 분야로 자금이 흘러갈 수 있도록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투자처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금융기반을 구축해 금융의 사회적 공유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