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금융지주 “한국판 뉴딜 성공에 앞장”…70조 지원

‘그린·디지털·스마트’에 집중 투입
하나 60조·신한 28조 등 적극 투자
오른쪽부터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지완 BNK 금융지주 회장 등 금융지주 대표들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정부 발표를 경청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5대 금융지주사들은 3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70조원 규모의 뉴딜금융 지원책을 잇따라 발표했습니다. 각 금융지주사의 발표안에는 그린·디지털 등 사회간접자본 분야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계획이 포함됐습니다.

뉴딜정책에 가장 큰 규모로 투자하는 곳은 하나금융그룹입니다. 하나금융은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해 60조원의 금융지원에 나섭니다. 기존 혁신금융지원 50조원에 디지털뉴딜, 그린뉴딜로 각각 1조 4000억원, 8조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입니다.

주력 계열사인 하나은행의 여신 지원과 더불어 하나금융투자,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하나벤처스등 계열사를 통해 뉴딜 관련 펀드를 조성하는 등 직간접 투자에도 금융지원 역량을 집중키로 했습니다. 또 디지털 뉴딜 지원을 위해 데이터 댐 등 대규모 ICT 인프라 구축에 대한 PF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입니다.

신한금융은 28조 5000억원을 뉴딜정책 관련 사업에 투입합니다. 대출 지원과 직·간접 투자에 각각 26조 8000억원, 1조 7000억원 수준입니다.

신한금융의 투자 키워드는 ‘스마트 산업’으로 보입니다.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스마트그리드 산업단지, 신재생에너지 등에 자금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KB금융그룹은 전 계열사가 참여하는 ‘뉴딜 혁신금융협의회’를 구성하고 한국판 뉴딜의 10개 대표 과제 중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등 8개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합니다.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TL) 펀드인 ‘생활인프라 BTL 전문투자형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2호(가칭)’를 4000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나아가 1300억원 규모의 ‘KB신재생에너지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2호’를 조성할 예정입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이 자리에서 “현재 20조원 수준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상품 투자 대출을 오는 2030년 50조원으로 확대하는 게 목표”라며 “KB Green Way 2030 계획을 수립해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도 회의에 참가해 전그룹 차원에서 한국판 뉴딜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금융은 지난달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한국판 뉴딜 사업에 5년간 10조원의 자금지원을 결정한 바 있습니다.

우리금융은 디지털 뉴딜 부문에 4조 2000억원을 투자합니다.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그룹 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 참여 기업과 협업해 10월 중 소상공인을 위한 비대면 간편 신용대출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이어 그린 뉴딜 지원을 위해 ‘뉴딜 투자펀드’에 그룹 혁신성장 펀드를 중심으로 투자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NH농협금융은 오는 2025년까지 대출과 투자를 통해 총 13조 8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스타트업 육성과 농업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디지털 뉴딜 분야에 1조 2000억원, 농촌 태양광사업 등 그린 뉴딜 분야에 12조원을 투입합니다. 안전망 강화 분야에는 6000억원을 여신·투자로 지원합니다.

김광수 회장은 이번 농협금융의 지원방안과 관련해 “K-뉴딜은 농협금융의 존립 목적인 ‘농업인·농촌 지원’의 취지와 일치한다”며 “우리 농협금융만이 갖고 있는 강점과 역량을 결집해 국가적인 패러다임 전환에 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도 참석해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해 금융권의 역량을 집중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