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bhc 매장 직원 6명 확진…방역당국 역학조사 나서

방역당국 “bhc 신흥수진역점 지난달 23∼31일에 방문한 유증상자 연락 요청”
이미지ㅣbhc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bhc 치킨집 직원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3일 bhc에 따르면 신흥수진역점 직원이 외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해당 매장은 방역과 동시에 휴점에 들어갔습니다.

직원 코로나19 감염사실을 파악한 bhc는 즉시 해당 매장 전 직원 자가 격리를 실시했고 모든 직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하루 지난 2일 같은 매장 동료 직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다음날(3일)에도 직원 2명의 감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 매장에는 모두 7명이 근무하며 나머지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매장 내 CCTV 등 관련된 정보를 확인한 바, 신흥수진역점 매장 내 직원들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했으며, 내부적으로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방역당국은 확진자 6명에 대한 감염경로와 동선 등 접촉자 분류를 위한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23∼31일 해당 매장 방문객들 가운데 유증상자의 경우 수정구보건소(031-729-3880)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bhc 관계자는 “향후 방역당국의 모든 조사에 대해 적극적으로 임해 확산 방지와 상황 종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행되는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전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날 전국 bhc 매장은 추가 방역을 진행했으며 매장 내 직원 개인위생 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