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LG전자, 주력 사업부 수익성 개선 전망…목표가↑-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4일 LG전자(066570)에 대해 주력 사업부의 수익성 개선으로 예년과 다른 하반기 실적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9만 3000원에서 11만 5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현재 LG이노텍을 제외한 순수 LG전자만의 3분기 영업이익은 5540억원인데 이연된 수요와 프로젝트가 3분기에 대거 반영되면서 영업익이 6000억원 이상 가능할 전망”이라며 “2분기는 매출이 줄어들면서 원가 통제에 의한 실적 선방이었다면 3분기는 주력 사업부의 매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나오는 수익성 개선이라는 실적의 질은 더 좋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H&A 매출액이 전년대비 10% 증가하고, HE는 OLED TV 판매와 전체 TV 출하량 증가, VS는 이연된 프로젝트가 매출로 연계되며 큰 폭의 매출 증가와 저자 축소가 기대된다”며 “MC는 벨벳의 북미 시장 확판, 보급형 제품 출시 등으로 지난 2017년 4분기 이래로 지속됐던 전년대비 매출 감소세가 멈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연구원은 “지난해의 경우 4분기에 영업적자까지 발생해 하반기 실적의 신뢰성이 많이 떨어졌다”며 “하지만 올해 4분기에 MC에서 큰 적자만 아니라면 최근 급격히 올라오고 있는 TV, 가전 등 셋트 수요를 감안할 때 4분기 실적은 기대 이상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어려운 영업환경에서 선방하고 실적은 고무적”이라며 “가전이 세계 1위를 굳건히 지키면서 TV도 다시 정상화 추세로 들어오고, VS도 계속된 부진에서 벗어날 기미가 있다. MC의 변화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지만 추가 악화 가능성이 낮다는 점만으로도 진전이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LG전자 여의도 사옥. 이미지ㅣLG전자 공식 홈페이지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