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원 터키 고속철도 잡는다”…국토부, 수주 지원 ‘총력’

입찰공고 앞둔 143km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망 사업
정부, 터키 정부에 사업 경험 공유 등 협력 의지 강조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우리 기업의 터키 철도 인프라 시장 첫 진출을 위해 정부가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터키는 사업비 5조원의 대규모 철도 공사를 추진 중인데요. 정부는 터키 고속철도 기술 수출을 지원해 우리 철도기업의 해외 진출 물꼬를 튼다는 방침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일 터키 교통인프라부와 영상회의를 통해 우리 기업의 터키시장 고속차량 수출과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건설사업 수주를 지원하고, 철도협력 업무협약 개정 등 협력기반 강화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처럼 정부가 수주외교에 직접 나선 건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터키의 대규모 철도사업을 때문인데요. 터키는 길이 143km, 사업비 5조원의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망을 건설하고 고속차량 94편성을 구매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이날 영상회의에서 한국이 단기간에 고속철도 기술 자립국으로 도약한 경험과 민자 철도사업의 장점을 소개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르면 터키 고속철도는 현재 1213㎞에서 1만 2915㎞, 일반철도는 1만 1319km에서 1만 2115km로 철도망이 연장될 전망입니다. 다만 사업 분할, 공사 시기 등 구체적인 공사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우리 정부는 한국이 할칼리~게브제 사업을 수주할 경우 본 노선에 적용 가능한 민자사업 모델과 민자 철도 사업 경험을 터키에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양국 철도협력 MOU에 민관협력사업(PPP) 개발, 고속차량 기술이전 및 공동생산, 철도안전 협력 등을 추가하기로 합의한 내용도 사업 수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할칼리~게브제 철도사업은 치열한 수주전이 예상됩니다. 알려진 바로는 중국 기업도 수주를 추진 중입니다. 국내에서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리딩 팀코리아(현대건설, GS건설, SK텔레콤, KIND, 현대로템 등)가 나섰습니다.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이번 한-터 철도당국 간 화상회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철도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물꼬를 트는 의미 있는 계기”라며 “향후 터키 철도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양국이 철도분야에서 성공적 동반자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철도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