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5년·10만km까지 보증 연장…기존차도 소급 적용

3년·6만km 미초과 보유차도 가능..차종별 최대 220만원에 제공
FCA코리아가 지프 브랜드를 대상으로 5년·10만km까지 무상보증을 연장합니다. 사진 | FCA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FCA코리아가 ‘지프’ 브랜드를 대상으로 무상보증을 연장합니다. 일정 금액을 내면 기존 3년·6만km였던 보증기간을 5년·10km까지 대폭 늘려주는데요. 신차가 아니더라도 기존 보증이 끝나지 않았다면 소급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FCA코리아는 7일 이 같은 무상보증 연장 프로그램을 발표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2년 또는 4만km 동안 추가로 보증 수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지프 브랜드가 보증을 연장하는 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이 유일합니다.

가입 대상은 FCA코리아의 공식 전시장에서 판매된 지프 신차 및 보유차(직수입 차량 불가)입니다. 기존 보유차의 경우 차량 최초 등록일자로부터 36개월 또는 주행거리 6만km를 초과하지 않은 차량입니다.

다만 보증을 연장하기 위해선 추가로 비용을 내야 합니다. 차종 및 신차·보유차 여부에 따라 최소 140만원, 최대 220만원이 더 붙는데요. 이번에 새로 출시된 글래디에이터의 경우 신차는 180만원, 보유차는 200만원입니다. 레니게이드(가솔린 기준)는 신차 140만원, 보유차 188만원을 지불해야 합니다.

제이크 아우만 FCA 코리아 사장은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지프 고객의 특성에 맞춰 차량 보증 기간을 연장하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연장 보증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한 모험을 오랫동안 함께 떠날 수 있는 파트너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