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와 머리 맞댄 현대·기아차…배터리 재활용 해법 찾는다

배터리 판매·재사용·재활용 방안 모색..자원의 선순환 체계 구축
친환경성·부가가치 극대화..모빌리티-배터리 업계 협업 확산 기대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EV가 광주공장에서 생산되고 있습니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기아자동차가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SK이노베이션과 협력합니다. 현대·기아차와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판매부터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머리를 맞댈 예정인데요. 이들은 배터리 자원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전기차 시대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간다는 방침입니다.

현대·기아차와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 관련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협력 분야는 리스·렌탈 등 전기차 배터리 판매, 배터리 관리 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등입니다.

이번 협력은 전기차 배터리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친환경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해 이뤄졌습니다.

기존에도 배터리 공급을 중심으로 모빌리티-배터리 기업 간 협력이 꾸준히 있었는데요. 하지만 이번엔 배터리의 선순환적 활용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는 평가입니다. 업계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협업 체계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양측은 이번 협력을 통해 재활용에서 생산으로 이어지는 자원의 선순환 체계 구축 및 소재 공급 안정성 강화에 나섭니다. 또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전기차와 배터리 재사용을 연계한 최적 설계 등을 통해 부가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리기로 했습니다.

특히 양측은 차량용으로 더 이상 사용되기 어려운 배터리를 ESS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할 방침입니다. 폐기된 차량 배터리로부터 리튬, 니켈, 코발트 등 경제적 가치가 있는 금속을 추출하는 방안도 찾아내 부가가치와 친환경성을 극대화하기로 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전기차용 배터리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사진 | SK이노베이션

현대차그룹와 SK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 인프라와 역량을 결합시킬 계획인데요. 전기차 배터리 경쟁력 강화는 물론 관련 산업 확대에도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입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사장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1차 배터리 공급사인 SK이노베이션과의 협력은 모빌리티-배터리사 협력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의 첫걸음”이라며 “이는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경쟁력 강화는 물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양측은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배터리 전후방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신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그린뉴딜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한국수력원자력, 바르질라, OCI, 한화솔루션 등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관련 글로벌 기업들과의 다양한 협력을 이어왔는데요. 이번 SK이노베이션과의 협력을 통해 기술 및 인프라를 확보해 근본적인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