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대림산업 투자적격 등급 (BBB) 평가 유지

S&P “수익성, 유동성 모두 안정적”
대림산업 본사.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림산업은 국제 신용평가 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로부터 작년과 동일한 BBB 등급과 ‘안정적(Stable)’이라는 등급전망을 받았다고 8일 알렸습니다.

BBB는 S&P의 총 22개 등급 중 9번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투자적격으로 분류됩니다. 국내 기업 중 SK이노베이션, 에스오일도 이 등급을 받았습니다. 건설사 중 국제 신용등급을 보유한 건 대림산업이 유일합니다.

이 같은 평가에 대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대림산업은 한국 건설시장에서 선도적 지위에 있고 아시아에서 손꼽히는 나프타 분해 공장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코로나 위기에도 향후 1~2년간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난 3월 카리플렉스(Cariflex) 인수에도 불구하고 6월 기준 2조 5000억원에 달하는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기업들의 국제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추세 속에 대림산업은 작년과 동일한 등급과 전망을 유지한 건 대림의 국제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아졌다는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