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은행권 신용대출 경쟁 살펴볼 것”

“은행 대출 실적 경쟁에서 기인했는지 확인”
뉴딜 금융지원..정책형펀드 실무준비단 가동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8일 “과도한 신용대출이 경제 리스크 요인이 되지 않도록 차주별 DSR 적용실태 점검을 지속하고, 은행권 대출실적 경쟁에서 기인했는지 확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ㅣ금융위원회

8일 영상회의로 열린 ‘제20차 경제중대분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 참석한 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금융권의 가계대출 흐름을 종합 점검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해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이와 같이 말했습니다.

금융위는 신용대출이 주택대출 규제의 우회수단이 되지 않도록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9억원 초과 주택담보대출 보유 차주 대상으로 DSR 적용실태 점검을 시작했습니다. 이에 더해 신용융자시장과 증시 주변자금 추이 등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갈 방침입니다.

또 손 부위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동시에 준비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금융권에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연장에 따라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업무중단 없이 금융시스템의 본질적인 기능을 이어나가야 한다고 겁니다.

손 부위원장은 “특히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콜센터, 대면영업 채널의 경우 관리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며 “재택근무 확대에 따른 보안사고 예방과 금융보안 조치에도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민생·금융 안정 패키지’도 점검했습니다. 현재까지 진행된 주요 금융지원 실적을 살펴보면 1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과 2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각각 14조 1000억원, 6379억원이 집행됐습니다.

금융위는 향후 관계부처와 협의해 피해·자금수요를 면밀히 파악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소상공인 2차 지원 프로그램 한도조정 등을 통해 금융지원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보완할 계획입니다.

지난주 발표한 뉴딜 금융지원방안 준비도 진행합니다. 관계부처와 협의해 뉴딜투자의 구체적 범위 등을 확정하고, 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등을 중심으로 정책형 펀드 실무준비단을 가동해 펀드조성을 준비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