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기업’ 선정

동반위 2019년 평가 결과 발표..SKT 8년 KT·LGU+ 각각 6년 연속
동반성장위원회가 8일 발표한 2019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이동통신3사가 나란히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나란히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는 8일 제63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평가 결과는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공표 시기를 상반기에서 이달로 연기했습니다.

이번 공표 대상은 총 200개 기업입니다.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위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위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동일 비율로 합산한 뒤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등 4개 등급으로 구분했습니다.

동반성장 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촉진을 목적으로 대기업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입니다. 지난 2011년부터 동반위가 매년 1회 정기적으로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평가결과 최우수 등급을 받은 35개 기업 중 정보·통신업종 6개사가 포함되며 강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SK텔레콤은 올해를 포함해 8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는 성과를 냈습니다.

이동통신사 중 가장 오랜 기간 최우수 등급을 유지한 SK텔레콤은 ‘최우수 명예기업’으로도 선정됐습니다. 회사는 지난해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등 새로운 산업 생태계에서 협력사에 기술, 금융, 경영 지원 등을 제공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SK텔레콤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한 자금 지원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상반기에 1100억원 규모 상생안을 집행하고 약 1600억원 규모 동반성장펀드로 긴급 자금을 대출했습니다.

KT와 LG유플러스는 6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KT 측은 ▲글로벌 진출 지원 ▲기술보호와 같은 경쟁력 강화 지원 ▲ 제조 및 경영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 ▲자금조달 지원을 통한 경영 개선 ▲5G 장비 국산화 등 협력사와 공동 연구·개발(R&D) 지원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지원 등을 추진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활동 일환으로 협력사 거래대금을 100% 현금으로 지급하고 자금난을 겪는 곳에는 납품 대금 조기 지급 결제를 올해 상반기 700억원 규모로 실시했습니다. 유동성 확보와 재무구조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업은행과 연계해 저리로 자금 대여가 가능한 동반성장펀드도 운용합니다.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 지원을 위해 현재 운용 중인 500억원 규모 동반성장펀드를 250억원 늘린 750억원으로 확대했습니다.

이밖에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 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를 통해 협력사 통신장비 원천기술 확보와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기술개발, 테스트 베드 및 경영안정 금융 지원 등에 2022년까지 3년간 총 2222억원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 김종섭 동반성장/구매담당은 “상호 협력과 소통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 관계를 발전 시켜 나간 결과 6년 연속 최우수 기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한 상황에서 협력사들과 동반성장 활동을 강화해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