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가속화되는 비대면 환경…“빅테크와 협력 중요”

보험연구원, ‘언택트 시대 인슈어테크와 보험산업 전망’ 세미나 개최
“언더라이팅 등 본질적 기능까지 협력 확대해야”..해외 성공사례 공유
플랫폼 중심 보험판매 활성화 방안 제시..비금융 데이터 융합도 강조
이미지ㅣ보험연구원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보험 환경을 둘러보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열렸습니다. 화두는 ‘비대면’입니다. 전문가들은 보험업계가 기술 업체와의 협업해 이 시기를 헤쳐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보험연구원은 9일 보험개발원과 손해보험협회, 생명보험협회 등과 함께 ‘언택트 시대 인슈어테크와 보험산업 전망’을 주제로 온라인 공동세미나를 열고 비대면 시대에는 고립이 아닌 협력이 중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여기서 협력은 기술을 강점으로 하는 인슈어테크·빅테크 기업과의 협업을 이릅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개회사에서 “비대면으로의 전환은 새로운 기술과 방대한 데이터를 통해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며 “빅테크 기업과의 공생은 필연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빅테크와의 협업이 언더라이팅 등 보험업의 본질적 기능으로까지 확대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용민 한화손해보험 상무는 “SNS기반의 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통해 언더라이팅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계리, 손해사정과 같은 보험의 핵심업무로도 협업 모델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빅테크와의 협업을 이뤄낸 해외 사례도 소개됐습니다. 양경희 보험개발원 팀장은 “중국은 뉴미디어를 통해 설계사의 온라인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며 “빅테크 기술을 이용한 인공지능 이미지 견적 시스템은 해외로도 진출해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온라인 채널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경향을 반영해 플랫폼 중심의 보험판매가 활성화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류준우 보맵 대표는 “건강보험 부문에서 비대면 구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설계사 중심으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며 “플랫폼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이러한 고객의 불편을 해소함과 동시에 보험판매 사업을 확장해 가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김세호 KPMG 상무는 비금융 데이터와의 융합을 강조했습니다. 김 상무는 “최근 규제 완화로 금융 데이터 공유는 확대되고 있으나 데이터 분석을 통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비금융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규동 보험연구원 연구위원도 “새로운 보험 비즈니스 실현에는 외부 기술과 방대한 데이터가 필요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다양한 기술 회사들과의 지원과 협업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