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이틀 남은 이동걸 산은 회장…연임·유임·직무대행 ?

임기 만료 코앞인데 하마평·인사발표 전혀 없어
연임 예측 우세..유임·직무대행 가능성도 제기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의 임기만료가 불과 이틀 남겨진 가운데 연임 여부 등 거취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은행 특성상 후임 관련 하마평이 미리 나오는데, 거론되고 있는 사람 조차 없어 연임·유임·직무대행 등 다양한 가능성들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인사 관련 질문에 8일 오후까지도 “회장 인사와 관련해 아직 확정된 사항이 없다”며 “연임·유임을 점치는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공식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업계에서는 이동걸 회장이 연임할 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지만 아직까지 결정이나 발표를 안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관계자도 “시중은행은 위원회구성·롱리스트·숏리스트·인터뷰 등 다양한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산업은행은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하는 구조”라며 “상대적으로 절차가 복잡하지 않아 아직 발표를 미루는 것 같다”고 예측했습니다.

은행업계는 대부분 연임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회장 취임 이후 3년 동안 굵직한 한계기업 M&A에 성공한 점, 직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점, 퇴임 시 매각 관련 사안에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점 등을 들었습니다.

유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아시아나 매각·쌍용차 회생 등 풀어야 할 굵직한 과제가 많다는 점과 업무 지속성 차원에서 일단 유임으로 결정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일부에서는 성주영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이 직무대행으로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이동걸 회장이 기자회견 등 공식적인 자리에서 업무 피로감에 대해 언급해 왔고 1953년생으로 적지 않은 나이라는 점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