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이달 내 대량 생산”

혈장치료제 개발 가속화..의료기관서 안전·유효성 확인 중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정부가 이달 안에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대량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혈장치료제도 임상시험용 2차 혈장제제 생산을 개시해 10월 중순 제제 공급을 끝내기로 했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8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항체치료제 임상 2과 3상을 심사 중이며, 9월 중 상업용 항체 대량생산을 계획 중이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항체치료제는 지난 7월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 1상을 완료해 결과 분석 중이며, 7월 29일에는 영국에서 임상 1상을 승인받고 환자 모집 후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국내 경증환자 대상 임상 1상을 지난 25일 승인받아 환자를 모집하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항체치료제는 바이러스가 인체에 투입했을 때 이를 세포를 방어하는 항체를 활용한 의약품인데요. 정부는 내년 개발을 목표로 올 하반기 임상시험을 추진해 왔습니다.

혈장치료제 개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방대본에 따르면 혈장치료제는 식약처로부터 지난달 20일 임상 2상에 대한 시험계획 승인을 받았는데요. 현재 삼성서울병원 등 6개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과 유효성 확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방대본은 이날부터 임상시험용 2차 혈장제제 생산을 개시해 다음달 중순에 제제 공급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속 항체 단백질(면역글로불린)을 따로 분리해 고농도로 농축시켜 만든 ‘항코로나19 고면역글로불린’ 의약품입니다.

한편 이날 방대본은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현재까지 49개 병원 환자 274명에게 공급했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