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한미약품에 당뇨신약 권리 반환 결정

한미약품, 다른 적응증∙병용요법 탐색∙파트너링 등 새 기회 모색 나서
사진ㅣ한미약품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당뇨치료제 임상 개발을 중단합니다. 이에 한미약품은 당뇨치료제가 아닌 다른 적응증 탐색과 병용요법 연구, 새로운 파트너링 체결 등 새로운 기회를 찾기로 했습니다.

사노피는 지난 5월 에페글레나타이드 반환 의사를 한미약품에 통보한데 이어 8일(현지 시각) 이를 확정하고 각 임상 사이트에 통지했습니다.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은 30여개국 300여개 임상센터에서 6000여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사노피의 주요 사업전략 변경과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수천명 대상 임상을 기한 내 진행할 수 없다는 현실적 어려움 등이 이번 최종 결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당뇨치료제 개발은 중단되지만, 한미약품은 그 외 다양한 대사질환 증후군 치료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기로 했습니다.

과거 얀센이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당뇨치료제로 개발하던 한미약품의 ‘LAPSGLP/GCG 듀얼 아고니스트’가 최근 새 파트너사 MSD에 라이선스 아웃돼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라는 신규 적응증으로 개발되는 사례가 있는 만큼, 한미약품은 에페글레나타이드도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새로운 파트너사를 찾는 것을 포함해, 다른 적응증 탐색, 랩스커버리 기반 바이오신약 후보물질들과의 병용 연구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사노피가 진행하던 5건의 임상 3상 자료를 모두 넘겨받고, 그중 오는 10월 완료되는 1건은 한미약품이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