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美 증시 급락 영향에 1% 대 하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스피가 1% 이상 하락 마감했다. 전날 미국 증시 급락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10포인트(1.09%) 떨어져 2375.81을 가리켰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장 중 한 때 2360선까지 밀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간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632.42포인트(2.25%) 내린 2만 7500.89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은 각 2.78%, 4.11% 급락한 바 있다.

이에 애플은 신제품 공개 일정을 내놨음에도 6% 넘게 빠졌고, 테슬라는 S&P 500 편입 좌절로 21%대 폭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등 다른 대형 기술주도 부진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국내 증시 하락은 간밤 나스닥을 중심으로 한 뉴욕 증시 급락 영향이 크다”며 “다만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 조정을 먼저 겪으면서 그나마 선방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수급적으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 4288억원, 1166억원 가량 팔아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홀로 5137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 운수창고를 제외하고 대부분 파란불을 켰다. 특히 의약품, 증권, 기계 등은 2% 이상 빠졌고 섬유의복, 비금속광물, 음식료품, 의료정밀, 유통업, 통신업, 은행, 금융업, 제조업, 철강금속, 전기가스업 등은 1% 이상 하락률을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은 모두 하락 마감했다. 셀트리온이 6% 이상 빠진 가운데 NAVER, SK하이닉스는 2% 이상 약세였다. 이밖에 LG화학, 삼성전자우, 삼성바이오로직스, 카카오, 삼성SDI는 1% 이상 하락했다.

이날 거래량은 9억 2921만주, 거래대금은 15조 2448억원 가량을 기록했다. 상한가 2개를 포함해 238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없이 618종목이 하락했다. 보합에 머무른 종목은 48개였다.

한편 코스닥은 8.82포인트(1.00%) 떨어져 868.47을 기록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