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니클로사마이드’ 인도서 임상1상 투약

이달 중 필리핀서 환자 대상 1상
상업용 생산을 위한 공정 검증 완료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ㅣ대웅제약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인도 임상 1상 승인에 이어 지난 3일 현지 건강인을 대상으로 투약을 시작했습니다.

9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에 개시한 임상 1상은 현지에서 건강한 피험자 약 3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특히 인도에서 확보되는 데이터는 코카시안 대상 데이터로,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 시 중요하게 활용될 수 있는 인종간 안전성과 약물동력학 데이터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인도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많은 나라입니다. 지난 7일 기준으로 하루 확진자가 9만명 대로 올라서는 등 폭증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국가적 방역 통제는 해제된 상황이어서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국가 중 하나입니다. 대웅제약은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가속화와 신속한 현지 공급을 위해 인도 3위 제약사 맨카인드파마와 라이선스와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또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인도 1상과 함께 필리핀에선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을 승인받아 9월 중 투약을 개시할 예정입니다.

대웅제약은 확진자가 많은 인도, 필리핀에서 대웅 해외 법인 임상 개발 역량을 통해 초기 안전성, 유효성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입니다. 인도와 필리핀에서 진행하는 임상 1상 결과를 토대로 즉시 임상 2, 3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상업용 생산을 위한 공정 검증은 이미 완료해 임상 결과가 확보되는 즉시 대량 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인데요. 약물재창출 일환으로 개발돼 약물경제성이 뛰어나고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인도를 비롯해 전세계에 확산된 코로나19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인도 현지 제약사와 공동 개발 협약을 맺는 등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 개발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대웅제약은 개발 중인 DWRX2003과 카모스타트의 효능이 확인되는 시점에 병용 임상을 구상하는 등 글로벌 임상을 본격화하여 코로나19 펜데믹의 종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