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이 ‘깜짝 방문’한 데이코 하우스는 어디?

세트부문 사장단 전략 회의 직후 삼성 디지털프라자 대치점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을 찾아 프리미엄 가전제품 판매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을 깜짝 방문했습니다.

최근 검찰이 이 부회장을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관련 기소한 데 이어 다음달 22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 부회장은 현장 방문을 통해 임직원과 소통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세트부문 사장단과 전략 회의 직후 별다른 예고 없이 삼성대치점을 방문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삼성대치점 내 프리미엄 가전 체험 공간인 데이코 하우스의 빌트인 가전과 더월 등을 살펴봤습니다. 현장에는 한종희 CE(소비자가전)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동행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북미 정통 럭셔리 빌트인 가전 데이코(dacor)를 국내에 소개하기 위해 브랜드 체험 공간인 ‘데이코 하우스(dacor House)’를 마련했습니다. 데이코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된 빌트인 가전 브랜드입니다. 지난 2016년 삼성전자는 데이코를 인수해 글로벌과 국내 판매 및 서비스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데이코 하우스는 쇼룸 전시장으로 예약제로 운영되며, 하루 9팀이 방문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데이코가 지향하는 새로운 주방 문화를 국내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단순 쇼룸을 넘어서 실제 집을 지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데이코 하우스는 4층과 5층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4층은 170평으로 규모로 6개 하이엔드 형식의 주방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불탑(Bulthaup), 보피(Boffi), 포겐폴(Poggenpohl), 지메틱(SieMatic), 라이히트(Leicht), 다다(Dada) 등 럭셔리 주방 가구와 함께 데이코 빌트인 제품으로 꾸며졌습니다.

5층은 요리를 할 수 있는 오픈 주방과 야외 테라스로 구성됐습니다. 오픈 주방은 데이코 하우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이 직접 요리를 하면서 주방 가전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마련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