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 내달 개최…5G·AI·로봇 등 최신 정보 공유

2000여명 소프트웨어 개발자 참여..국내 최대 규모 오픈소스 콘퍼런스
오는 10월 14일 삼성전자가 오픈소스 콘퍼런스를 개최합니다.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최신 소프트웨어 정보와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오는 10월 14일 ‘제7회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SOSCON∙Samsung Open Source Conference) 2020’을 온라인으로 개최합니다.

작년에는 삼성전자 서초 R&D센터에서 이틀 동안 진행됐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당일 온라인으로 진행합니다.

이번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 2000여명이 한자리에 모이는데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오픈소스 기반의 5G, AI, 로봇, 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에 대한 정보와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콘퍼런스입니다.

올해는 국내외 저명한 오픈소스 리더들의 강연을 포함해 7개의 기조연설과 16개의 세션으로 운영되며,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삼성리서치 승현준 소장(사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삼성리서치 최승범 전무가 ‘넥스트 노멀(Next Normal) 시대, 삼성전자 오픈소스의 역할’에 대한 기조 연설에 나섭니다.

또 ▲ ‘리눅스 재단(Linux Foundation)’ 짐 젬린(Jim Zemlin) 의장 ▲ 기업 내 오픈소스를 활용한 개발∙협업을 장려하는 재단 ‘이너소스 커먼스(InnerSource Commons)’ 대니스 쿠퍼(Danese Cooper) 의장 ▲ 글로벌 여성 개발자 커뮤니티 ‘위민 후 코드(Women Who Code)’ 서울팀 김수정 대표 등 업계 저명인사들의 기조연설도 마련됐습니다.

이어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대상 수상자였던 정동윤 군(17세)과 황동현 군(14세)이 주니어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에 대해 발표합니다.

삼성전자가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미취업 청년들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삼성 청년 SW 아카데미(SSAFY∙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 3기 교육생 중 우수 교육생에게도 이번 콘퍼런스에서 발표할 기회가 주어집니다.

또, 네이버, 마이크로소프트, SK하이닉스, 카카오 등 다양한 업계의 오픈소스 개발자들도 기술 세션에 참여합니다. 이 밖에 삼성전자의 오픈소스를 활용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우수한 개발자를 선정하는 ‘소스페스트(SOSFest)’ 이벤트도 진행됩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라면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가할 수 있습니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은 “이번 콘퍼런스가 코로나19 이후의 뉴노멀(New Normal) 시대를 준비하고 전 세계적 대응이 필요한 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오픈소스를 통한 개발자들과의 교류를 강화해 소프트웨어 생태계 확장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콘퍼런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가 신청은 10일부터 행사 당일까지 가능하며, 사전 등록자를 위한 이벤트도 진행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