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12일 완전 개통…수원~인천 환승없이 70분 걸린다

수인선 3단계 개발 완료..분당선과 직접 연결
‘월판선’, ‘인천발 KTX’ 등 추가 철도와도 연계
2016년 2월 개통한 인천역~송도 구간의 수인선 열차. 사진ㅣ인천시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수원과 인천을 잇는 철도 노선인 수인선이 폐쇄된지 25년 만에 다시 개통됩니다. 새로 운행하는 수인선은 수원역에서 분당선과 직접 연결돼 광역 철도망을 구축하는데요. 인천시는 향후 ‘월판선’, ‘인천발 KTX’도 이 노선과 연계할 방침입니다.

인천광역시는 오는 12일 수인선의 마지막 3단계 구간(19.9㎞)을 개통한다고 10일 알렸습니다. 수원역에서 안산 한양대앞역으로 이어지는 노선을 새로 운행하는 겁니다.

수인선은 지난 2012년 6월 1단계 구간(오이도~송도, 13.1㎞), 2016년 2월 2단계 구간(송도~인천, 7.3㎞)을 개통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3단계 구간까지 열면서 수원역과 인천역을 잇는 총 52.8㎞의 노선이 완성을 맞게 됐습니다.

◇ 일제강점기 ‘꼬마열차’, 수도권 잇는 광역 열차로 거듭나다

1978년 소래철교를 달리고 있는 수인선. 사진ㅣ인천시립박물관

수인선은 1937~1995년 동안 운행했던 열차입니다. 승객 감소로 폐쇄됐었는데 25년 만인 올해 다시 개통하게 됐습니다. 과거 이 노선에는 폭이 표준궤도(1.43m)의 절반인 협궤열차가 달렸는데, 당시 시민들은 ‘꼬마열차’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돌아온 수인선은 앞으로 인천과 경기남부, 서울을 잇는 ‘수도권 남부 연계 철도망’의 역할을 할 전망입니다. 기존에 인천~수원 간 전철 이동 시 서울 구로를 거쳐야 해 90분이 소요됐는데 앞으로는 직접 연결해 70분으로 20분 가량 단축됩니다.

또 청량리역이 종점인 분당선과 수인선이 직접 연결되면서 역 60여개, 길이 108.1㎞의 광역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수도권 전철 중 1호선(166.7㎞), 경의·중앙선(128㎞)에 이어 3번째 긴 노선입니다.

수인분당선 노선도. 이미지ㅣ코레일

수인선에는 앞으로 환승 가능한 노선이 속속 도입될 예정입니다. 일단 수인선 완전 개통과 함께 오이도역에선 서울지하철 4호선으로 평면환승을 할 수 있게 됩니다.

또 2025년에는 수인선 월곶역과 판교를 이동시간 30분으로 잇는 ‘월판선’과 전국을 반나절 안에 이동할 수 있는 인천발 KTX가 개통될 예정입니다. 인천발 KTX는 수인선 송도역에서 출발해 초지역, 어천역을 지나 경부고속철도에 연결되는 노선인데요.

인천시는 정부가 KTX 노선 개발을 위해 315억원을 예산으로 편성하고 국가사업으로 추진 중인 만큼, 인천발 KTX 사업도 힘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KTX 평택~오송 구간의 병목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해당 구간의 선로 용량을 두 배 늘리는 복선화 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조성표 인천광역시 철도과장은 “수인선이 25년 만에 인천에서 수원·분당·서울까지 뻗은 광역전철로 달리게 돼 수도권 시민들의 철도 이용이 대폭 개선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눈높이 맞는 철도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인천발KTX ․ 월판선 ․ 제2공항철도 등 신속 추진을 통해 인천을 전국과 사통팔달 연결하는 철도교통체계 구축에 각별한 노력과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