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바꿔보자”…다시 수면 위 오른 ‘노조추천이사제’

KB금융 우리사주조합, 윤순진 교수·류영재 대표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전문가 필요”..오는 11월 임시주총서 결정
사진ㅣ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전문가 2명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며 ‘노조추천이사제’에 다시 불을 지폈습니다. 제안된 후보는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입니다.

노조추천이사제는 노조가 추천하는 전문가를 이사회 사외이사로 참여시키는 제도입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기존 상법상 주주 제안 등을 통해 금융권 노조가 지속적으로 시도했으나 아직 도입된 적은 없습니다.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은 10일 오전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정문 앞에서 ‘사외이사후보추천 주주제안’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오는 11월 예정인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를 선임하기 위한 주주제안으로 이번이 3번째입니다.

추천 후보의 면면도 공개했습니다. 윤순진 후보는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한국환경사회학회, 한국환경정책학회 등에서 주요 요직을 맡아왔습니다.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를 비롯해 비영리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환경·에너지정책 전문가입니다.

류영재 후보는 사회책임투자·지배구조·주주권행사 컨설팅 전문기업 대표로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최고지도자입니다. 또 국민경제자문회의, UN Global Compact 한국위원회에서 활동한 컨설팅 전문가입니다.

류제강 우리사주조합장은 “KB금융지주 이사회는 금융경영 2명, 재무 1명, 회계 1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돼 있다”며 “이사회가 ESG위원회 설치라는 진일보한 측면에도 불구하고 이런 구성 때문에 ‘무늬만 ESG위원회’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금융지주의 주요 주주들은 대부분 재무적 투자자로서 최소한의 재무성과만 보장되면 이사회의 결정에 별다른 이견을 제기하지 않는다”며 “이번 사외이사 후보 추천 주주제안은 주주들이 금융사 의사결정에 참여해 투명한 지배구조를 만드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