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가 알뜰폰을?…이동통신재판매사업 변경 등록

차량 원격제어 및 안전 보안 서비스 출시 준비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이동통신사에서 망을 빌려 통신 서비스를 하는 이동통신재판매(MVNO)사업을 시작합니다. 이런 식의 이동전화 서비스를 ‘알뜰폰’이라고 하는데, 현대·기아차는 차량 원격제어와 안전 보안, 인포테인먼트(Infortainment) 등 무선통신이 필요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0일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기간통신사업자(이동통신 재판매 사업자) 변경 등록을 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기아차는 SK텔레콤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해 왔는데 완결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변경 등록을 신청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이동통신, 초연결성 기반 차량제어·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일상에 자리 잡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를 위해 MVNO로 전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에는 현대·기아차 외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르노삼성, 쌍용차, 테슬라코리아 등이 MVNO 방식으로 차량제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전체 140만 회선입니다. BMW와 아우디폭스바겐은 해외 이동통신사를 통한 로밍 방식으로 국내에서 차량제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기존 음성 이동전화 중심 MVNO가 완성차 등 데이터 전용 사업자로 사업 분야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데이터를 다량으로 구매하면 도매대가를 추가로 할인하는 데이터 선구매제, 다량구매할인제 확대 등을 추진합니다.

무선 사물인터넷(IoT) 분야 데이터 전용 사업 이동통신 재판매 가입자를 무선통신 가입자 통계에서 별도로 발표하는 등 제도적 관리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다양한 사업모델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음성 전화 중심 도매제공 정책을 지속해서 정비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