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모기업 다임러, 한국 스타트업 키워 미래차 역량 다진다

5개 스타트업 선정해 100일간 멘토링·교육..우수 기업과 협업 계획
전 세계 5500여 개 스타트업 발굴해 176곳과 협력..한국선 처음
다임러그룹의 스타트업 아우토반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국내 5개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10일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그룹이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 유망 스타트업을 한국에서 육성합니다. 이번에 선정된 국내 스타트업들은 협업 프로젝트 발굴, 전문가 멘토링 등에 참여하게 되는데요. 다임러의 지원을 받은 국내 스타트업들은 기술 경쟁력 확보는 물론 스타트업 생태계 확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다임러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에 참여할 국내 5개의 스타트업을 최종 선발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미래 자동차, 기업 솔루션, 지속가능성 등 3개 분야인데요. 12월 초까지 총 100일 동안 협업 프로젝트 발굴, 전문가 멘토링 및 교육, 네트워킹 등에 참여합니다.

이번 스타트업 아우토반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부 및 서울시 산하 서울창업허브, 스파크랩이 함께합니다. AI,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기업 솔루션 등 다양한 분야의 100여 개 이상 국내 스타트업이 신청한 바 있습니다.

다임러의 모빌리티 전문가 및 스타트업 전문가 등의 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된 5개 기업은 보유 기술 및 서비스를 다임러로부터 인정받았습니다. 사업의 매력도 및 모델 타당성, 다임러 그룹과의 사업 연계 가능성, 참가 기업의 주요 성과 등이 심사 내용이었습니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스타트업은 서울로보틱스, 코코넛사일로, 해피테크놀로지, 서틴스플로어, 베스텔라랩인데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빅데이터 기반 원스톱 물류앱, VR(가상현실) 컨텐츠 등이 이들의 주요 사업내용입니다.

이들 5개 스타트업들은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비즈니스의 디지털화를 실현할 다임러그룹의 차세대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됩니다. 다임러 및 전문가 멘토링과 스타트업의 집약 성장을 도울 기술 분야 및 IR, 홍보, 마케팅, 프리젠테이션 스킬 등 기업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분야의 교육으로 구성됐습니다.

또 이들 스타트업들은 공동 운영기관인 서울시 산하 서울창업허브를 통해 각 1000만 원의 프로젝트 추진 예산과 업무 공간을 함께 지원받게 됩니다. 혁신적인 아이디어 및 솔루션을 실제 다임러 제품에 적용하기 위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사업성을 입증하기 위해 다임러그룹 전문가와 협업할 기회까지 주어질 예정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00일 프로그램의 최종 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엑스포 데이’를 오는 12월 개최할 예정인데요. 기업 파트너 및 벤처캐피탈을 통한 투자 유치를 도모하는 한편, 우수팀에게는 다임러 본사와 직접 제품 상용화 기회를 논의할 수 있는 혜택까지 제공합니다.

필립 나이팅 메르세데스-벤츠 오픈이노베이션 총괄은 “한국의 유망 스타트업의 기술과 서비스가 다임러의 향후 비즈니스에 구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스타트업 아우토반 프로그램이 미래차 산업을 이끌 혁신의 장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설립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입니다. 그동안 세계 각지에서 5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그중 176곳과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했는데요. 독일 본사에서 시작해 미국, 중국, 인도 등에 이어 올해는 한국에서 최초로 열렸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