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SOS에 응답하라”…정부 지원에 사활 건 평택시

네 번째 노사민정 특별협의회 개최..신규 투자자 유치 위한 노력 다짐
평택시·의회, 쌍용차 경영정상화에 ‘한마음 한뜻’..정부 결정 남았다
정장선(왼쪽) 평택시장과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장이 11일 오전 평택시청에서 열린 노사민정 특별 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해 의견을 나누고 있습니다. 사진 | 쌍용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평택시와 쌍용자동차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구성된 쌍용차의 노사민정 특별 협의회는 판매 회복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데요. 성공적 투자자 유치를 위한 공동 노력을 결의한 협의회는 가시적인 성과 도출에 집중할 방침입니다.

11일 쌍용차에 따르면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날 평택시청에서 노사민정 특별 협의회 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4회째를 맞는 이번 협의회에는 홍기원 국회의원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이계안 지속가능재단 이사장, 쌍용차 노사 대표가 참석했습니다.

앞서 평택시는 지난 5월 8일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쌍용차 특별협의회를 구성했습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평택 지역경제가 살아나려면 쌍용차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쌍용차는 이 자리에서 신규 투자자 유치 과정과 성과를 설명했습니다. 이날 참석자들은 지역경제 및 고용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기로 결의했는데요. 협의회는 쌍용차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방침입니다.

앞서 평택시는 지난 7월 6일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에게 건의문을 발송한 바 있습니다. 평택시의회도 같은 달 8일 의원 간담회를 열고 지원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