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경북 김천에 1000억 투자해 첨단물류센터 짓는다

오는 2022년 완공 목표..여성·중장년층 등 지역주민 우선 채용
쿠팡은 김천시청에서 경상북도, 김천시와 대규모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가운데), 김충섭 김천시 시장(왼쪽 세번째),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오른쪽 세번째). 사진ㅣ쿠팡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쿠팡이 경상북도 김천시에 1000억원을 투자해 첨단물류센터를 짓습니다. 회사는 해당 물류센터 완공 시 최대 1000명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11일 쿠팡에 따르면 회사는 이날 김천시청에서 경상북도, 김천시와 대규모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충섭 김천시 시장, 송언석 국회의원,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쿠팡은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에 내년부터 2년간 1000억원을 투자해 축구장 12개 넓이에 이르는 첨단물류센터를 지을 계획입니다. 완공 시 쿠팡 김천 첨단물류센터는 대구와 대전 물류센터를 지원함과 동시에 경북 서북부 지역 물류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김천 첨단물류센터에도 다른 물류센터와 같이 쿠팡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물류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상품관리, 작업자 동선 최적화 시스템, 친환경 포장 설비와 첨단 물류장비 등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이번 투자는 김천시 5년 내 투자 유치 건 중 손꼽히는 규모인데요.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쿠팡은 지역 일자리도 더 많아지고 다양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쿠팡은 물류센터 인력을 포함해 배송인력 등 최대 1000명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지역주민을 우선해 성별과 나이 제한없이 여성과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채용할 계획입니다.

또 한국은행 산업연관표에 따르면 회사는 첨단물류센터 건설기간 동안 지역경제유발효과는 2022년까지 약 1600억원으로, 취업유발효과는 약 650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규모 물류센터 설립에 따른 쿠팡 지역 고용 인건비 지출만 최대 270억원으로 추산됩니다. 쿠팡은 올해 코로나19 대비로 연간 5000억원 상당의 추가 지출을 예상하고 있지만,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에 대한 투자는 앞으로도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박대준 신사업 부문 대표는 “쿠팡은 지역경제 활성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함께 성장하는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쿠팡은 전국을 잇는 물류네트워크를 활용해 더 놀라운 고객 경험을 만들고 고객들이 이 경험을 당연한 일상으로 느끼도록 계속 투자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