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캐롯손보 지분 처분…회사 매각설로 불똥

지분 51.6% 한화자산운용에 매도..“재무구조 안정화 목적”
일부 한화그룹 ‘한화손보 포기’說 제기..한화손보 “사실무근”
한화손해보험 CI. 이미지ㅣ한화손해보험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한화손해보험이 자회사 캐롯손해보험 지분 전량을 매각합니다. 재무구조 안정화 차원이라고 밝혔는데, 예기치 않게 불똥이 회사 매각설로 번지는 모양입니다. 한화그룹이 한화손보를 포기하기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냐는 겁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화손보는 지난 11일 보유 중인 캐롯손보 지분 51.6%(1032만주)를 장외에서 계열사인 한화자산운용에 처분하기로 공시했습니다. 처분 단가는 주당 5252원으로 총 542억원입니다.

한화손보는 재무구조 안정화를 지분 매각 이유로 들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금융당국의 경영개선계획을 이행하고 있어 자본 확충이 불가피한 캐롯손보를 도울 여력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매각을 통해 자회사 적자로 인한 연결 손익 악화와 추가 자본금 부담에서 벗어나려고 한다”고 매각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당사자인 한화 측 입장과 달리 업계 안팎에선 보험업 불황에 따른 한화손보 포기설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한화그룹이 대형 사모펀드(PEF)와 접촉해 한화손보 인수 의향을 확인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한화손보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확실히 했습니다. 한화손보 관계자는 “대주주인 한화생명에서 매각설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해 줬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한화생명에 확인한 결과 같은 답을 들었습니다.

올해 들어 흑자 전환에 성공하고 꾸준히 이익을 내는 등 경영 환경이 개선되고 있어 매각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