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디스트릭트 맞손…‘스마트 사이니지’ 시장 확대 나선다

업계 최고 수준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와 파트너십 체결
디스트릭트 미디어아트.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스마트 사이니지 시장 확대에 본격 나섭니다. 업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와 손잡고, 해외 유명 관광지 등에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삼성전자가 14일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d’strict)’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디스트릭트는 지난 2004년 설립된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입니다. 2012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 테마파크인 ‘라이브 파크(LIVE PARK)’를 론칭한 이후 특정 주제의 콘텐츠를 소재로 새로운 개념의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구현하는 디지털 테마 파크 사업과 하이엔드 부동산, 브랜드를 대상으로 혁신적인 공간 경험을 제공하는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디스트릭트는 지난 5월 서울 삼성동 SM타운 외벽에 설치된 약 1620㎡ 규모의 초대형 삼성 LED 사이니지를 통해 입체적 파도 영상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스마트 사이니지에 활용할 콘텐츠를 디스트릭트와 함께 개발하고, 고객들에게 제품뿐만 아니라 맞춤형 콘텐츠를 함께 제안할 계획입니다.

이성호 디스트릭트 대표이사는 “삼성전자와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의 대중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 기쁘다”며 “전세계에 이색적 미디어 경험을 선사하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디스트릭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삼성 사이니지가 정보 전달뿐만 아니라 미디어 아트 플랫폼으로 역할까지 하게 됐다”며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력에 콘텐츠 경쟁력을 더해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스크린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양사는 뉴욕 타임스스퀘어, 밀라노 두오모 성당 등 글로벌 랜드마크에 설치된 삼성 LED 사이니지를 통해 공동 개발한 새로운 콘텐츠를 연내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