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파워텔, IoT 전문기업 도약…2023년 매출 360억 목표

국내 IoT 시장 연평균 22% 성장..모빌리티 및 eMTC 시장 집중 공략
김문수 KT파워텔 대표. 사진 | KT파워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무전통신 사업자 KT파워텔이 사물인터넷(IoT)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내놨습니다.

KT파워텔은 15일 주력 사업인 무전통신 서비스를 넘어 오는 2023년까지 IoT 매출 36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현재 KT파워텔은 MDT(통신형 데이터 차량용 단말기), DTG(디지털 운행 기록계), PPS(파워텔 위치관제 서비스) 등 I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올해 예상 매출은 80억원 규모입니다.

KT파워텔이 사업 전환을 선언한 배경에는 급속히 성장하는 IoT 시장이 있습니다. 국내 IoT 시장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접목되면서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연평균 22% 이상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KT파워텔은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모빌리티 분야와 eMTC(저전력 사물인터넷 표준 기술)시장을 공략할 예정입니다. IoT 전담 조직 신설도 추진합니다.

우선 무전 통신과 차량 관제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파워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MDT, DTG 등 기존 차량 및 안전관리 IoT 상품을 고도화하고 오는 11월 ‘어린이 하차확인 시스템’ 설치가 법제화되는 어린이 통학버스, 콜드 체인(냉장 배송) 분야까지 시장을 확대합니다.

KT그룹과 사업협력을 통해 eMTC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공유형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 영역에서 위치 정보와 배터리 잔량 등을 측정하는 통신 기술 분야를 KT eMTC 기반 서비스로 공략합니다.

KT파워텔은 전기자전거 ‘일레클(elecle)’을 운영하는 ‘나인투원’과 사업 제휴를 진행하는 등 해당 분야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올해 안에 전기자전거 및 전동킥보드를 포함한 퍼스널 모빌리티 사업에서 매출 약 43억원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스마트 도시 및 도로 등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 정책 분야에서도 사업 기회를 찾을 방침입니다. 또 100억원 규모 투자 재원을 조성해 추가적인 성장동력을 모색합니다.

김윤수 KT파워텔 대표는 “KT파워텔의 역량을 바탕으로 KT그룹 및 외부 업체와 협업해 무전을 넘어 IoT 시장에서도 성장하는 모습을 반드시 보여줄 것”이라며 “KT그룹 내 모빌리티 IoT 전문기업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며 ‘작지만 강한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는 KT파워텔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