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차 대출한도 2000만원으로 상향…중복대출도 가능

중소·중견기업 지원 방안 논의..P-CBO 기업·계열 한도 상향
“9월 중 뉴딜펀드 ‘그린투자’ 대상과 가이드라인 제시할 것”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ㅣ금융위원회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소상공인 2차 지원 프로그램 대출한도를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상향하고 1·2차 프로그램 간 중복신청도 허용하겠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영상회의로 열린 ‘제21차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민생경제 종합대책 추진에 가장 중요한 점은 속도와 방역이라고 강조하며 이와 같이 말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긴급 민생 종합대책을 추석 전에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집행을 준비하겠다”며 “금융권도 속도감 있는 집행을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 상황과 계획도 논의됐습니다. 중소기업의 경우 2조 5000억원의 추가 특례신용대출 지원합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적극적인 자금조달을 위해 P-CBO 한도는 확대되고 후순위채 인수비율은 완화됩니다. 이를 통해 기업의 발행부담을 줄이겠다는 겁니다.

신용이 비교적 낮은 기업의 채권을 담보로 발행하는 채권담보부증권인 P-CBO 기업한도가 중견기업은 700억원에서 1050억원으로, 대기업은 1000억원에서 1500억원로 확대됩니다. 계열당 한도는 중견·대형사 각각 1500억원, 2500억원입니다.

또 정부는 뉴딜펀드 도입과 관련된 후속조치들도 준비합니다. 정책형 뉴딜펀드의 경우 실무준비단을 가동해 펀드의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세부계획 등을 9월 중으로 안내할 계획입니다.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디지털, 그린 분야 품목들을 선별한 뉴딜투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뉴딜금융 지원대상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는 방침입니다.

손 부위원장은 “관계부처 중심으로 뉴딜 테마별 투자설명회를 개최해 뉴딜 분야 사업들에 대한 인지도를 높여 나가겠다”며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이끄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방역조치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과 미래를 위한 설계에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다”며 “금융권에서 다시 한 번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