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신약 ‘리보세라닙’, 유럽종양학회서 간암치료 임상 결과 발표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에이치엘비(028300)가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에 대한 임상 결과가 발표됐다. 세계적인 암 학술대회에서 신약의 효과를 증명한 만큼,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3상 임상시험에도 파란불이 켜지게 됐다.

에이치엘비는 유럽종양학회 2020 온라인회의 논문 초록을 통해 리보세라닙의 간암 병용 임상 2상의 결과가 공개됐다고 15일 밝혔다. 유럽종양학회는 매년 유럽에서 개최되는 암 연구분야의 권위있는 전문학술대회로, 올해는 9월 19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에이치엘비에 따르면 이번 학회에서는 리보세라닙과 관련해 20개 이상의 논문이 구두발표와 포스터 형식으로 발표된다. 특히 이번 논문 중 리보세라닙의 간세포암에 대한 임상 2상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이다.

항서제약이 25개 병원에서 진행한 해당 임상은 1차 치료 대상자 70명과 2차 치료 대상자 1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을 병용 투여하는 방식이며, 임상 대상자의 88%가 HBV(B형간염바이러스) 감염자다.

이번 논문 초록에 따르면 1차 치료에 대해서는 PFS 6.4개월, ORR 46%, DCR 79%, 2차 치료에서는 PFS 5.5개월, ORR 25%, DCR 76%로 유의미한 임상 결과를 도출됐다. 특히 1차 치료에 대한 ORR값에서 기존 치료제 대비 탁월한 결과가 도출됐다는 게 에이치엘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에이치엘비의 미국 자회사 엘레바와 중국 항서제약이 공동 개발 중인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 병용요법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커질 전망이다. 두 회사는 현재 간세포암 1차 치료제에 대해 글로벌 3상을 진행 중으로, 최근 환자 모집율이 50%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개된 초록 중에는 간세포암 외에도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병용으로 진행된 위암, 대장암,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결과가 실렸다. 파클리탁셀, 도세탁셀, 카페시타빈 등의 세포독성항암제와 병용으로 위암, 비인두암 등에 대한 결과도 포함됐다.

한편, 최신 임상 연구로 발표되는 갑상선암과 폐암 임상 3상에 대한 초록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논문은 발표 당일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지ㅣ에이치엘비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