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유율 80% 넘은 상위 4사…車보험시장 편중 심화

2010년 68.7%→2020년 83.7%..보상망 차이서 비롯
장기보험은 반대 양상..중소형사, GA 통해 점유율 ↑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자동차보험시장의 양극화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대형사와 중소형사 간 점유율 차이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16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 상위 4개사의 자동차보험 시장점유율(원수보험료 기준)은 83.7%로 전년 동기보다 2.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지난 2010년 68.7%를 기록한 뒤 2015년 74.1%, 2017년 79.9% 등 꾸준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DB손보와 현대해상의 증가세가 눈에 띕니다. 삼성화재가 2010년 27.6%에서 2020년 29.7%로 2.1%포인트 오른 사이 현대해상은 15.2%에서 20.4%로 5.2%포인트 올랐습니다. 2010년 당시 동부화재였던 DB손보 역시 같은 기간 14.0%에서 20.4%로 6.4%포인트나 불었습니다.

이처럼 자동차보험 시장 판도가 대형 손보사로 이동하는 까닭은 ‘보상 인프라 차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대형사의 경우 전국적인 보상망을 갖추고 있어 어디서든 신속하게 사고 처리가 가능하다는 겁니다.

또 다른 이유로는 ‘규모의 경제’가 언급됩니다. 한 대형사 관계자는 “가입자가 많을수록 위험 예측이 수월해 손해율 관리에도 효과적”이라며 “보험료는 보험개발원이 뽑은 요율을 바탕으로 산출해 중소형사가 강점으로 내세우기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장기보험시장은 분위기가 다릅니다. 대형사가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습입니다. 매 반기 기준으로 2010년 71.6%였던 대형 4사의 점유율은 2015년 69.4%, 2017년 67.7%, 2019년 65.9%, 2020년 64.7%로 매년 하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 중소형사 관계자는 “과거 대형사 위주로 시장이 형성됐던 것은 전속설계사 수가 많았기 때문”이라며 “당시와 달리 GA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중소형사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장기보험시장 규모(상반기 기준)는 5년 전인 2015년 25조 1000억원을 나타낸 뒤 2017년 26조 1000억원, 2019년 27조 4000억원, 2020년 28조 70000억원으로 성장세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