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가맹점·협력사에 결제대금 1300억원 조기지급

경영주 추석 준비와 중소 파트너사 자금 유동성 확보 차원
조기 지급 외 동반성장과 상생문화 구축 위한 활동 진행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GS리테일이 올해 추석을 맞아 GS25 가맹경영주와 협력 파트너사에 총 1300억원 규모 정산금과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합니다.

16일 GS리테일에 따르면 GS25 가맹경영주의 정산금 700억과 GS리테일에 상품을 공급하는 파트너사의 물품대금 600억을 각각 오는 28일과 29일에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따라서 가맹경영주는 당초지급일보다 14일(기존지급일 10월 12일), 파트너사는 6일(기존지급일 10월 5일) 앞당겨 정산금과 대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25와 GS THE FRESH에 물품을 공급하는 중소 파트너사들에게는 평소보다 많은 명절 상품거래로 자금압박 등의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매년 조기 지급을 진행하고 있다”며 “평소에도 GS리테일은 중소 파트너사들의 지금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되고자 월 단위 대금지급이 아닌 10일 단위 100% 현금지급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GS리테일은 GS25 가맹경영주의 정산금 조기 지급뿐만 아니라 지난 2016년 업계최초로 본부와 가맹경영주 간 상생협력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요. 전기료 지원, 프레시푸드(Fresh Food)·신선식품 폐기지원, 경영주 무료법률 자문 서비스, 경영주와 근무자 모두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단체 상해보험 등 상생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명절대금 조기 지급과 10일 단위 100% 현금결제 외에도 GS리테일은 파트너사의 고충과 의견을 언제든지 들을 수 있도록 ▲정도경영 목소리 ▲파트너사 목소리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매년 파트너사 임직원을 초대해 소통하는 ‘유어스데이’, 우수 파트너사를 위한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앞으로도 업계 최고수준의 상생제도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영주, 파트너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튼튼한 상생문화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