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엑스박스 유명 게임, 구독형 서비스로 모바일에서 즐긴다

SKT 5GX 클라우드 게임 정식 상용화..월 요금 1만 6700원·컨트롤러 별도 판매
‘프리 스케쥴링’ 등 통신기술로 지연 줄여..“국내 게임 발굴하는 창구로 활용할 것”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1년여간 베타 서비스로 운영해온 ‘5GX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사진 | SK텔레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게임 콘솔 ‘엑스박스(Xbox)’에서 실행하는 게임 100여 종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컴퓨터에서 실행할 수 있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가 국내에 출시됩니다.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1년여간 베타 서비스로 운영해온 ‘5GX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월 요금은 1만 6700원입니다. SK텔레콤이 아닌 다른 이동통신사 가입자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5GX 클라우드 게임은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에 가입하고 앱(응용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실행하면 됩니다. 현재 ‘포르자 호라이즌4’와 이번에 시범 서비스에서 정식으로 전환한 ‘검은사막’ 외에 마인크래프트 시리즈 신작 ‘마인크래프트 던전스’가 추가됐습니다. 향후 MS가 제작하는 신규 게임도 공개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1년여간 베타 서비스로 운영해온 ‘5GX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사진 | SK텔레콤

SK텔레콤은 클라우드 게임이 이용 행태를 바꾸는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과 MS가 1년여 동안 운영한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베타서비스 분석 결과 이용자 55%(Wifi 이용자 비중)는 집에서 클라우드 게임을 이용했지만 45%(모바일 이용자)는 집 밖에서 게임을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집 밖에서 모바일 기기로 고사양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흐름에 맞춰 스마트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전용 컨트롤러를 더한 부가서비스를 출시합니다. ‘게임패스 얼티밋 컨트롤러팩’은 엑스박스 게임 이용과 컨트롤러를 12개월 할부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월 요금은 2만 2000원입니다.

SK텔레콤은 오는 11월부터 엑스박스 콘솔과 클라우드 게임 이용권을 월정액 형태로 이용할 있는 ‘XAA(XBOX All Access)’ 프로그램도 아시아 최초로 내놓습니다. ‘엑스박스 시리즈 S’는 월 2만 9900원, ‘엑스박스 시리즈 X’는 월 3만 9900원을 내면 신형 엑스박스와 클라우드 게임 이용권이 제공됩니다. 24개월 약정기간이 끝나면 콘솔은 가입자 소유가 됩니다.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1년여간 베타 서비스로 운영해온 ‘5GX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사진 | SK텔레콤

SK텔레콤은 이번 서비스를 준비하며 5세대(5G) 네트워크 기반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프리 스케쥴링(Pre-Scheduling)’을 활용해 낮은 지연속도를 구현하고 초기 접속시간을 대폭 줄였습니다.

이동하면서 게임을 실행할 경우를 대비해 기지국과 기지국 사이 끊김을 줄이는 데에도 집중했습니다. SK텔레콤이 MS가 운영하는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점도 장점입니다. 게임 콘텐츠 로딩 시간 단축 및 화질 최적화 등을 위해 지속 노력한다는 방침입니다.

SK텔레콤은 이번 출시가 국내 게임이 해외 시장으로 나가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로 SK텔레콤은 액션스퀘어와 써니사이드업 등 국내 게임사 2곳이 개발한 게임을 엑스박스 플랫폼 용으로 출시하기로 했습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선 모바일 환경에서 경쟁력을 가진 국내 게임사가 강점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구독형 게임 특성상 각기 다른 취향을 만족시켜 줄 수 있는 국내 인디 게임사들에게도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습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5GX 클라우드 게임으로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선도할 것”이라며 “국내 유망 게임을 발굴, 지원함으로써 클라우드 게임 생태계를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