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굳건한 1위…‘매수’-대신

대신증권은 17일 LG화학(051910)에 대해 목표주가 98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고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향후에도 선두를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다.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은 전지 59조원, 화학 16조원 등 글로벌 1위의 전기차 배터리 업체”라며 “글로벌 상위권 업체 중 가장 다변화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GM, 지리, 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들과 다양하게 협업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NCMA 양극재, 실리콘 음극재 등 소재 혁신을 통한 배터리 성능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전기차 시장이 고성장하고 있는 유럽에서 점유율 1위(42%)를 유지하고 있는 점도 기대 요인으로 꼽힌다.

한 연구원은 “LG화학의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4% 늘고 내년엔 올해보다 50% 이상 증가할 것”이라며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6663억원으로 시장 기대치(6501억원)를 상회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EVB의 매출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석유화학 사업부의 호실적도 예상된다”며 “전지 부문의 매출 증가에 기반한 구조적인 실적 성장세도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화학 연구원들이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 LG화학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