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부산 첫 매장 열어

부산 대연점 180㎡·72석 규모..10월 대구 등 전국 매장 확대
17일 신세계푸드는 부산 남구 대면동에 180㎡(55평), 72석 규모로 부산 첫 노브랜드 버거 매장인 부산 대연점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 신세계푸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햄버거 프랜차이즈 ‘노브랜드 버거’가 수도권 바깥 지역으로 영역을 확장합니다.

17일 신세계푸드는 부산 남구 대면동에 180㎡(55평), 72석 규모로 부산 첫 노브랜드 버거 매장인 부산 대연점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대연동은 부경대와 경성대 등 대학교가 밀집해 있고 아파트 단지 및 행정기관이 모여있는 지역 대표 상권입니다.

햄버거 주 고객층 10대에서 30대가 주로 찾는 지역이라는 점도 신세계푸드가 입점을 결정한 이유입니다. 부산 대연점은 정식 개점 하루 전인 지난 16일 오후 3시부터 5시간 동안 운영된 ‘프리 오픈’ 기간에 소비자 약 300명이 방문하는 등 높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신세계푸드는 부산지역 첫 노브랜드 버거 매장 개점을 기념해 방문객 300명에게 마스크 스트랩을 증정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매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기획했습니다.

노브랜드 버거는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8월 출시한 햄버거 브랜드입니다. 단품 가격대가 1900원에서 5300원 선으로 저렴한 메뉴가 강점입니다. 수도권 주요 매장에서는 하루 판매량 1000개 이상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노브랜드 버거 사업을 시작한 지 1년만에 매장 수 45개와 누적 판매량 350만 개를 돌파했다”며 “부산 대연점을 시작으로 다음 달 대구 등 전국에 매장을 확대해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로 육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