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4332억 규모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공사 수주

2200세대 구미 원평2동 재개발 본 계약 체결..시공사 선정 때보다 계약금 300억 올라
GS건설 사옥. 사진ㅣGS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GS건설이 구미에 아파트 대단지를 조성하는 재개발 사업의 본 계약을 맺었습니다.

GS건설은 공사비 4332억 4817만원 규모의 ‘구미 원평2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공사’ 계약을 수주했다고 17일 공시했는데요.

이 사업은 경상북도 구미시 원평2동 일원의 8만여㎡ 부지(2만 4000여평)에 지하3층~지상 48층, 9개동 규모의 공동주택 2200세대와 부대 복리시설 등을 짓는 공사입니다.

GS건설은 지난 2015년 이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었는데요. 이후 6년 동안 가계약 상태로 머물러 있다가 이날 정식 계약을 맺었습니다. 시공사 선정 당시에는 계약금이 3995억원이었지만 이후 공사 인건비, 공시지가 등이 상승하면서 계약금이 300억원 가량 올랐습니다.

조합은 새로 지어지는 2200세대 중 2081세대는 일반분양, 119세대는 임대할 계획입니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39㎡ 119가구 ▲59㎡ 748가구 ▲74㎡ 180가구 ▲84㎡ 1015가구 ▲109㎡ 136가구 ▲135㎡ 1가구 ▲160㎡ 1가구입니다.

착공일은 아직 미정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년 6개월입니다. 입주는 2025년으로 예정됐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