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국내 1호 바이오가스화 통합 시설 완공

분뇨 등 유기성 폐기물로 바이오가스 생산
서산시 바이오가스화 통합시설 전경. 사진ㅣ금호산업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분뇨, 음식물 쓰레기 등 폐기물을 에너지원으로 만드는 바이오가스화 통합 시설이 국내 최초로 서산에서 가동됩니다.

금호산업은 17일 충남 서산시에 1만 2201㎡(3690평) 면적의 ‘서산시 바이오가스화시설’을 준공했다고 알렸습니다.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개발한 ‘KH-ABC 바이오가스화기술(KH-ABC기술)’이 적용된 시설입니다.

사업비 총 470억원을 투입해 만든 이 시설은 서산에서 배출하는 인분과 가축분뇨, 음식물 쓰레기, 하수 찌꺼기 등 유기성 폐기물 320톤을 통합해 처리하는 시설입니다.

이처럼 폐기물을 한 번에 처리하는 시설로는 서산 바이오가스화시설이 국내에서 최초입니다. 그간 유기성폐기물은 특성에 따라 따로 처리해왔는데요.

통합처리시설은 개별 처리 방식보다 비용이 저렴한 장점이 있습니다. 기존 바이오가스화시설과 비교해 건설비는 116억원, 연간 운영비는 약 7억원 절감할 수 있다는 게 금호산업의 설명입니다.

이 시설은 앞으로 매일 바이오가스를 8000㎥ 생산할 계획입니다. 바이오가스는 전기를 생산하거나 하수처리장이 폐수 찌꺼기를 건조할 때 쓰는 열원 자원인데요. 금호산업은 이를 통해 매년 2억여원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환경적으로 연간 9800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여의도(290만㎡)의 3배 면적에 소나무 7만 그루를 심는 효과를 이 시설 하나로 창출하는 겁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와 가축분뇨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지방자치단체에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며 “금호산업은 230톤 규모로 가축분뇨와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제주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도 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