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삼성SDI, 코로나 영향 벗어나 실적 개선세…목표가↑-유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유진투자증권은 18일 삼성SDI(006400)의 목표주가를 기존 45만원에서 55만원으로 22%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 전기차·스마트폰 배터리 등 전 사업부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전세계적인 그린뉴딜 트렌드로 전기차 시장 성장세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삼성SDI는 고성능 배터리 제조사라는 기술적 경쟁우위와 규모의 경제 달성에 따른 배터리 손익 개선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3분기 들어 유럽 전기차 지원정책 확대 및 공장 정상 가동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공급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며 “또한 국내 고객사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로 폴리머 공급이 확대된 가운데, e바이크, e스쿠터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안정적 성장세로 소형전지 가동률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유진리서치는 삼성SDI가 올해 3분기 매출액 2조 9728억원, 영업이익 197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8%, 18.9%씩 증가한 수치다. 사업부문별 영업이익은 소형전지 1226억원, 중대형전지 -334억원, 전자재료 1082억원으로 추정했다.

특히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9.6% 증가한 6453억원, 2021년은 올해 대비 56% 늘어난 1조원으로 전망했다. 전기차 수요 증가 및 ESS 업황 개선을 반영해 각각 3%, 7% 상향 조정했다는 설명이다.

이어 노 연구원은 “삼성SDI가 내년부터 공급하는 Gen5 배터리가 시장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며 “코로나 이후 미국, 유럽 등에서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면서 ESS 산업에 우호적인 시장환경이 조성되고 있기 때문에 올해 4분기는 중대형전지 부문이 흑자전환하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삼성SDI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부스. 사진 | 삼성SDI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