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디지털뉴딜 민관 협력회의’ 진행…삼성전자·이통3사 등 참석

통신사·제조사·인터넷기업·중소기업 등 각 분야 기업 참여
디지털 뉴딜 분야 사업계획 논의..민·관 협력 위한 MOU체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통신사, 제조사, 인터넷기업, 중소기업 등 각 분야 최고의 기업이 참여하는 첫 번째 디지털뉴딜 회의가 열렸습니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디지털 뉴딜과 관련된 우리나라 대표 기업과 협단체 등이 참여하는 가운데 제1회 ‘디지털 뉴딜 민‧관 협력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8월부터 구성·운영 중인 관계부처 합동 ‘디지털 뉴딜반’에 더해 정부와 민간의 긴밀한 소통의 역할을 할 민·관 협력회의를 발족한 바 있습니다. 디지털 뉴딜을 통한 경제‧사회 전반의 혁신과 디지털 대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구상입니다.

이날 회의에는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삼성전자, LG전자, 네이버, 카카오, 현대자동차, 포스코 등 국내 대표 기업들이 모두 참여했습니다.

과기정통부와 각 기관은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 투자 활성화 ▲ 신규 사업 발굴 ▲ 일자리 창출 ▲ 규제 개선 ▲ 해외 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날 토론하는 자리에서 민간 기업은 디지털 뉴딜 관련 민간 투자와 참여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사업계획안을 발표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의 자발적 투자가 정부의 재정투자 및 최근 발표된 국민참여형 한국형 뉴딜펀드’ 등과 연계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간 참석자들은 디지털 뉴딜과 연계된 여러 신규 사업 등 아이디어와 향후계획을 제시했습니다. 또 내수 경기회복과 해외진출 확대방안과 현장에서 느끼는 규제 개선사항 등을 주제로 토론을 이어갔습니다.

정부는 향후 주기적으로 민·관 협력회의를 개최하는 한편, 민간 기업들의 투자 활성화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디지털 뉴딜 4대 분야(데이터 등 생태계 강화·교육인프라 디지털전환·비대면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를 중심으로 기업, 유관기간 등이 참여하는 실무반을 10월 초 구성해 투자 계획과 민관 협력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입니다.

실무반에서 논의한 주요 내용을 한국판 뉴딜 관계부처 장관회의와 대통령 주재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등에 보고해 세부 사업을 시행할 방침입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늘 회의를 시작으로 정부와 민간의 역량을 결집함으로써 디지털 뉴딜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며 “국민에게는 새로운 양질의 일자리가 제공되고, 기업에게는 신성장동력 확보와 함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