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리포트] 베트남, ‘넥스트 차이나’될까?…코로나發 경제정치학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포스트 코로나시대 경제거점으로 베트남 주목
코로나에 美·中 냉전 기류↑..“‘중국 플러스 베트남’ 전략 고려해야”
올해 GDP 플러스 성장 예측..국내 베트남 주식형펀드 수익률도 ‘쑥’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가 세계 경제 지형을 바꿀 수 있다는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미국·중국의 파워게임도 격화되고 있습니다. 모든 격변기가 그러하듯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수혜를 보는 국가는 늘 존재해왔는데요. 미중 무역전쟁의 최대 수혜국으로 꼽히는 베트남을 주목해봅니다.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지난 15일 베트남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 생산 거점로 부상할 수 있다며, 한국도 중국 뿐 아니라 베트남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중국 플러스 원’ 전략을 고려해야한다고 제시했습니다.

배경 요인은 앞서 언급한 코로나와 미중 무역전쟁입니다. 코로나19를 가장 먼저 겪은 중국은 아이러니하게도 의료수출 호재를 맞고 있습니다. 올해 1~5월 중국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한 반면 의료품은 28.5% 증가했습니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중국산 의료품 수요 증가가 경제 의존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따라, 미국은 중국에 대한 GVC(Global Value Chain) 의존도를 줄일 방침입니다. 최근엔 250억달러(30조원) 규모의 ‘리쇼어링 펀드’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베트남을 주목한 이유 중 하나는 우호적인 외교 관계”라며 “미국이 중국과 디커플링(탈동조화)를 선언한 지점에서, 젊은 인구가 많고 노동력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베트남은 중국을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이 인접국가로 선회해 생산라인을 분산하는 니어쇼어링(Near-shoring)을 유도하고 있다는 점도 유리한 측면이라고 파악했습니다. 이에 더해 지난달 유럽연합과 맺은 자유무역협정이 발효되면서 베트남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도 늘고 있습니다.

실제 몇 년 전부터 베트남은 ‘넥스트 차이나’로 부상해왔습니다. 애플은 베트남에 생산공장을 세웠고, LG·삼성·퀄컴 등 글로벌 기업들도 생산거점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이동했습니다. 베트남의 9월 GDP 성장률전망치는 1.76%로 성장세가 점쳐지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한동안 부진했던 국내 베트남 주식형펀드 수익률도 최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신흥국 펀드 수익률 중 가장 높은 곳은 베트남으로 4.6%를 기록했습니다.

증시도 베트남 내 개인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커지면서 펀드와 주식 시장의 성장을 끌어올렸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베트남 정부 중심으로 증시·부동산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다 외국인 투자자 움직임도 활발합니다.

매튜 스미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베트남은 올해 GDP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몇 안 되는 국가”라며 “내년 회복 속도도 평균 이상을 나타낼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Global 글로벌


Top